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뉴스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최종 인증- 강원 철원, 경기 포천·연천 등 한탄강 유역 총 1,165,61㎢, 지질명소 26곳 등재

50만년의 시간이 빚은 청정 자연생태계와 유구한 역사적 시간이 흐르는 ‘한탄강’이 우리나라 네 번째 유네스코(UNESCO)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됐다.

송대소

경기도는 지난달 29일부터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 중인 유네스코 제209차 집행이사회에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최종 승인했다고 7일 밝혔다. 작년도 ‘유네스코 강원생태평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와 더불어 유네스코의 공식 프로그램 두 개를 갖게 되었다.

철원 용암대지

금번 인증 대상인 한탄강은 강원도 철원 유역 398.72㎢플 포함하여 경기도 포천·연천 유역 766.89㎢에 이르는 총 1,165.61㎢ 달하는 지역으로 여의도 면적(2.9㎢)의 약 400배에 달하는 크기이다.

직탕폭포

이와 동시에, 철원의 용암대지, 직탕폭포, 송대소, 고석정과 함께 경기도의 화적연, 비둘기낭 폭포, 아우라지베개용암, 재인폭포 등 총 26곳이 그 가치를 인정받아 세계적 지질명소로 인증되었다.

삼부연폭포

세계지질공원은 미적, 고고학적, 역사·문화적, 생태학적, 지질학적 가치를 지닌 곳을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이를 관광자원으로 활용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및 주민 소득창출 등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지정하는 구역으로, 세계유산·생물권보전지역과 함께 유네스코의 3대 공식 프로그램 중 하나다.

대교천현무암협곡(제공 이광춘 교수)

이번에 인증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은 50만~10만 년 전 북한 오리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굳어지면서 주상절리와 베개용암 등 내륙에서 보기 어려운 화산 지형이 잘 보존돼 지질학적 가치가 매우 높은 곳으로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문 지질자원을 보유한 지역이다.

강원도는 경기도와 함께 강원평화지역 국가지질공원과 한탄·임진강 국가지질공원으로 각각 인증·관리해왔던 방식에서 벗어나 지난 2016년 3월 상생협력을 체결하여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공동으로 추진해왔다.

그간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한 공동 학술연구용역은 물론, 세계지질공원 평가위원 초청 설명, 국내전문가 현장점검, 유네스코 예비 및 현장 평가 등 한탄강의 가치를 세계적으로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세계지질공원 인증의 설득력을 보다 강화하는 차원에서 최문순 지사와 이재명 지사 명의의 지지서한을 유네스코 본부에 전달했으며, 2018년 11월 30일 세계지질공원인증 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 지난해 9월 예비 인증된데 이어 이번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서 최종 인증되는 성과를 이루었다.

샘통

도는 4년 주기로 세계지질공원 재인증을 거쳐야 하는 만큼 경기도와 공동으로 협력하여 지질명소 추가 발굴·정비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함과 동시에, 국내외 탐방객들을 위한 다양한 지질교육·관광 프로그램 개발에도 힘써 나갈 계획이다.

최문순 지사는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은 강원도와 경기도의 상생협력사업이 국제적인 결실을 맺은 결과이며, 남북이 공동으로 DMZ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길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도록 협력과 교류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 추진 지질명소 위치도

특히 한반도 최대 생태자원을 보유한 철원을 포함한 평화지역의 특성과 세계 유일의 분단지역 상징성을 활용한‘보존할 곳은 확실히 보존하고 이용할 곳은 확실히 이용’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소득창출 등이 연계 될 수 있는 새로운 평화경제 발전모델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힘써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홍기영 기자  3135454@naver.com

<저작권자 © 건축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