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뉴스
파주시, 총괄ㆍ공공건축가 제도 도입 후 자문 등 100건 이상

파주시의 총괄·공공건축가 제도가 순조롭게 정착하고 있다.

파주시는 지난 해 6월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총괄·공공건축가 지원사업’에 경기도 최초로 선정돼 제1기 총괄·공공건축가 5명을 위촉하고 공공건축물의 기획 등에 대한 조정과 자문 등을 하는 총괄·공공건축가 제도를 도입했다.

현재 파주시에는 공사 진행 및 계획 단계인 공공청사 6개소(파주읍·법원읍·조리읍·적성면·금촌1동·광탄면 행정복지센터)와 건립 예정인 공공건축물 10여개소 등이 있어 총괄·공공건축가 제도의 운영체계를 수립하고 민·관의 협업을 통한 공공건축물 설계와 고도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총괄·공공건축가 제도 도입 이후 총괄건축가는 ▲설계공모 운영위원회 참석 ▲도시 및 건축 관련 중요사업 자문 ▲정책회의 참여 등 총 80회의 자문을 수행했으며 공공건축가의 경우 자문 총 30건, 설계심사 4건 등을 수행했다.

총괄·공공건축가 제도 운영으로 ▲조리읍 행정복지센터 신축 설계공모 ▲운정 보건지소 신축 설계공모 ▲운정 다누림 노인·장애인 복지관 신축 설계공모 등 에 보다 우수한 설계자들이 공모에 참여하도록 공모지침 수정, 공모 시스템 등을 개선했다.

특히 앞서 진행한 조리읍 행정복지센터 신축 설계공모는 참가등록 73건, 작품접수 33건으로 과거보다 참가율이 대폭 상승했으며, 운정 다누림 노인·장애인 복지관 신축 설계공모의 경우 국내·스페인 건축사 공동설계 작품이 당선작으로 선정되기도 하는 등 우수하고 실력 있는 건축사사무소가 많이 참여했다.

또한 원활한 공공건축물 사업 추진을 위해 기획 단계부터 설계, 시공 및 유지·관리 단계에 이르는 중요 단계를 공공건축가의 자문으로 계획이 유지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으며, 건축 관계자의 공공건축에 대한 인식제고 등을 위한 파주시 공무원 및 지역건축사 등을 대상으로 총괄건축가 등 공공건축 교육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김은숙 파주시 회계과장은 “총괄·공공건축가 제도는 시민 중심의 공공건축물 가치 향상을 위한 제도”라며 “에너지 절감과 장수명화 개념을 설계단계부터 도입해 지속가능한 공공건축을 구현하고 공공건축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일 기자  a_news@daum.net

<저작권자 © 건축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