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작품소개 학생작품
터무늬 있는 마을
2019 경기도건축문화상 계획부문 동상
한국교통대학교 박순빈

설계개념

현재 우리사회는 도시를 재생시키기 위한 여러가지 시도를 하고 있지만, 기존의 남겨진 정체성을 버리고 지역 커뮤니티와 공동체를 파괴하는 대규모 도시재생방식이 진행되고 있다. 과도한 도시재생은 파괴적 속성에 따른 지역 정체성의 상실과 역사와의 단절과 같은 많은 부작용을 가져온다. 적용시키고자 하는 지역은 서울에서 개발되지 않고 온전한 형태로 남은 마지막 피맛골로 역사적, 사회적 의미가 있는 중요한 곳이다. 현재 피맛골은 옆 동네인 청진동 피맛골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사라진 곳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피맛골은 옛 기억과 추억 그리고 역사성을 가지고 있는 특별한 공간이며, 조선의 역사가 시작된 이래 현재까지 피맛골의 역사적 흔적들을 간직하고 있다. 다이어그램처럼 부차별 개발이 아닌 옛 무늬를 가진 터를 복원시키고 그 길에 맞는 도시적 스케일을 또 옛 터의 도시조직에서 찾아 현재에 맞는 피맛골로 다시 복원시킨다.

배치개념

그림 피맛골의 옛 도시조직 같이 옛 도시조직을 보면 수많은 중정을 가진 건물들이 조직을 이루어 배치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옛 피맛골을 살린 후 길에 대한 스케일에 맞는 옛 도시조직으로부터 찾아왔다. 다양한 중정(다공성)은 도시의 답답함을 없애고, 건물을 숨쉬게 만들어 환기, 채광이 잘 되도록 하여 사용자가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게 한다. 수많은 중정을 통해 외부에 있지만 내부에 있는 것처럼 내부와 외부의 경계를 해체하여 더 많은 이벤트를 유도하려고 했다.

평면개념

그림처럼 한옥은 내부(사적영역)와 외부(공적영역) 경계가 뚜렸했다. 건물과 담으로 둘러싸인 중정은 사적영역으로 그 집의 사용자 위주의 공간이었기 때문에 길(공적영역)과의 관계가 E떨어졌다. 나폴리 사람들은 길에 가구와 생필품을 거리에 놓아, 자기의 사적영역을 공적영역까지 확장한다. 이것은 사적영역을 공적영역으로 확장시켜 우리 집 앞에 있는 골목을 사적영역으로 사유화한다.

그림과 같이 건물로 둘러싸인 중정이 사적영역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골목방향으로 열어두어 중정과 골목의 경계를 허물었다. 이는 외부와 내부의 경계를 모호하게 하여 다양한 사건이 발생하도록 한 것이다.

입면개념

건물의 입면은 건물의 공간을 만들고 가로의 물리적 형태를 만든다. 즉 건물의 입면은 가로와의 관계에서 많은 경계를 형성하고, 다양한 사건을 발생시키는 중요한 요소로 볼 수 있다. 건물의 중정으로 입면에도 적용하여 다양한 다공성 입면을 통해 좁은 길에서의 답답함을 없앴다. 거리의 다공성은 건물의 파사드와 가로가 만나는 경계면에서 공적인 공간을 내부로 들이거나 그 반대로 할 수 있다. 또한 양쪽 모두 시각적으로 드러나게 하여 내외부를 확장시켜 프로그램이 건물 내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외부로까지 관계되어 다양한 이벤트를 발생시킨다.

 

 

건축개요

대지위치 : 서울특별시 종로구 인사동 81 일대

대지면적 : 3,785㎡

지역지구 : 도시지역, 일반상업지역

연면적 : 7,538㎡

구조 : 철근콘크리트조

규모 : 지상 3층

건폐율 : 72(%(법정 80%)

용적률 : 199%(법정 80%)

이일 기자  a_news@daum.net

<저작권자 © 건축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