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뉴스
<제21회, 2019 인천건축문화제>- 도시 역사를 담은 옛 건물, 뉴트로 공간으로 재탄생하다.
- 연말까지 건축상, 건축사진전, 어린이 건축백일장 등 열려 -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연말까지 ‘2019 인천건축문화제’를 열고 우수한 건축물을 시상하는 건축상 공모전, 어린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건축창의교실·건축백일장 등을 열 계획이다.

올해로 21회를 맞은 인천건축문화제는 1999년 인천건축전으로 시작된 인천의 대표 건축문화행사로 건축인, 건축학도들과 함께 품격 있는 미래 도시를 위한 건축의 방향을 모색하는 행사다.

또한, 건축을 산업의 일부가 아닌 인간이 창조한 사회적, 역사적 산물인 문화로 정립시키고자 시민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도 마련된다.

1-1._2019_인천건축문화제_포스터

인천광역시는 21년간 매년 건축문화제 조직위원회를 구성하고, 인천광역시건축사회와 인천건축문화제를 공동주최해왔다. 올해는 위원장 최복규 건축사 등 (건축사, 건축전공 교수, 언론인 등) 21명으로 구성되었다.

올해 주제는 옛것에 새로운 문화를 입혀 새롭게 즐기는 뉴트로(New+Retro)다. 도시의 역사를 담고 있는 건축물이 최근 세월의 흔적이 남아있어 더 매력있는 카페·갤러리 등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하고 있는 것에 주목해, 오래된 건축의 새로운 변신이 도시재생의 큰 축을 담당할 수 있다는 희망을 시민들과 나눌 계획이다.

인천건축문화제의 시민 참여행사로는 지역적 한계로 문화체험이 어려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건축사와 대학 연구진이 방문하는 어린이 건축창의교실과, 건축모형을 만드는 건축백일장, 건축물 그리기대회가 있다.

가족단위 체험행사로 자리 잡은 건축물 그리기 대회와 건축백일장은 건축문화제의 대표적 행사로 오는 9월~10월 중 인천아트플랫폼 및 문학경기장 등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421팀 766명이 참가하여 전국 단위 행사로 성장한 대학생과 대학원생 대상의 학생공모전에 올해는 120팀 266명이 참가하여 작품을 제작 중에 있으며 인천의 우수 건축물을 가리는 건축상 공모전 접수는 7월 8일부터 8월 19일까지 예정이다.
인천의 변천과정을 볼 수 있는 도시 건축사진 공모전에는 전국민 누구나 응모가 가능하다.

이렇게 여러 계층에서 참여한 작품 중 우수작을 시민들이 볼 수 있도록 10월 18일부터 10월 23일까지 시청 로비에 전시 할 계획이다.

제로에너지 건축물과 3D 프린터를 활용한 건축모형 전시 등 미래 건축 산업과 관련된 행사와 민간·학계·공공이 함께하는 건축세미나도 예정되어 있다.

시 김기문 건축계획과장은 “보다 많은 시민과 함께 하고자 새로운 프로그램을 발굴할 예정으로 시민이 내 고장 건축문화에 애정이 쌓이면 건축 산업 발전에 보탬이 될 것이고 건축문화 저변이 확대되면 인천의 도시브랜드도 성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인천의 대표적인 문화행사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인천건축사협회와 인천지역 건축관계자 그리고 시민들과 함께 알찬 프로그램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건축문화제 조직위원회 위원장(최복규·건축사)은 “제21회를 맞은 인천 건축문화제가 시민과 함께하고 시민이 참여하고 싶은 문화축제로 전통을 이어가고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자료제공 인천광역시 대변인실>

홍기영 기자  3135454@naver.com

<저작권자 © 건축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