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광장 교육정보
디자인 빌드 컨퍼런스 2019

◎ 건축박람회 <코리아빌드> 건축가, 인테리어 디자이너를 위한 컨퍼런스 & 전시 개최
◎ 건축 인테리어 산업 종사자와 유관 업계에 유용한 정보의 장
◎ 시대, 문화, 경험을 향유하는 국내외 TOP 건축 디자인을 통해 설계와 시공 전문 지식, 업계 이슈 총망라

시대, 문화를 반영하는 건축물은 건축가와 디자이너의 철학, 디자인이 더해져 독창적이고 새로운 형태로 탄생한다. 디자인된 건축물은 미적 감각의 문제가 아닌 개인, 기업, 크게는 도시의 가치를 표현하는 수단이 된다. 건축이 그려낸 가치를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고, 문화가 녹아있는 공간을 경험할 수 있게 한다. 또한, 도시를 만들고 변화시키는 정책적 역할까지 다양한 스케일에서 새로운 도구와 방법, 형식으로 표현된다.

디자인 빌드 컨퍼런스 2019는 국내외 TOP 건축물을 통해 건축의 역할, 디자인의 가치를 이야기하고 산업종사자를 대상으로 설계와 시공 전문 지식을 교류하며 산업 발전을 위한 비전을 수립하는 협의의 장으로 기획되었다. 건축과 인테리어 산업에 종사하는 전문가들을 위해 공간을 통해 소비자와 소통하는 노하우에 대한 리딩 기업과 브랜드의 사례를 다양하고 깊이 있게 배울 수 있다.

이번 컨퍼런스는 SKM건축사사무소 민성진 대표의 ‘건축적 사고의 확장’으로 시작한다. 바다와 산 사이에 위치한 가장 자연을 닮은 건축물 ‘아난티 코브’를 설계해 대한민국의 건축물을 세계적인 건축물로 만든 민성진 대표는 항상 독창적이고 새로우며 보는 이로 하여금 설레게 한다. 그동안 진행한 프로젝트를 바탕으로 경험을 공유하고 건축적 사고를 어떻게 확장해 나가는지를 설명하고, 특히 건축과 시대성을 함께 생각해보고자 한다.

두번째는 UDS주식회사 이토 케이이치(ITO KEIICHI) 제너럴 매니저가 ‘무지호텔 긴자에 적용된 UDS의 디자인 접근에 대해서’라는 주제로 세션을 이어간다. 일본 최초의 무지호텔 긴자와 중국 무지호텔 베이징을 직접 운영하고 있는 UDS주식회사에서 두 프로젝트의 디자인 컨셉과 설계, 객실 플랜에 대해 알아보며 UDS만의 설계와 운영 노하우를 전한다.

이어지는 강연으로 디자인스튜디오 김종호 대표가 ‘시대의 변화에 따른 공간디자인의 변화’에 대한 내용으로 꾸려진다. SNS 발달로 메가 트렌드는 더 이상의 힘이 없어지고 다양성과 개인의 개성이 중시되는 시대가 도래하였다. 이에 디자인은 기본적으로 창의성, 독창성을 기본으로 하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소통이다. 디자이너의 최종 결과물이 우리 생활과 환경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점에서 시대상을 보고 디자인을 만들어내는 통찰력에 대해 심도 있게 알아본다.

마지막 세션으로 일본 5대 초대형 건설사 중 하나인 카지마건설의 건축설계총괄그룹 전임매니저 사카모토 히로유키(SAKAMOTO HIROYUKI)가 ‘긴자식스의 다양성, 회유성, 지속성’을 주제로 진행된다. 일본의 축적된 도시재생 역사와 노하우를 응축한 결과물인 긴자식스의 사례를 통해 진정한 의미에서 공간소비자를 위한 리-모델링의 디테일을 분석한다.

한편, 디자인 빌드 컨퍼런스 외에도 인테리어 전문가를 위한 프로페셔널 세미나도 함께 열린다. 삼화페인트, 에클랏코리아, 3M, 새턴바스, 캠프티 밀라노가 참여하여 공간 재료의 사용법, 디자인 및 시공 노하우, CMF 트렌드 등 디자이너가 프로젝트에 적용할 수 있는 재료별 우수 사례 및 믹스매칭에 대해 전문 정보를 제공한다.

 

디자인 빌드 컨퍼런스 2019는 7월 5일 코엑스 그랜드 볼룸 103호에서 열리며, 위 컨퍼런스와 세미나 신청 시 오는 7월 4일(목)부터 7일(일)까지 4일 간 코엑스에서 열리는 건축박람회 ‘코리아빌드’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컨퍼런스와 세미나는 모두 홈페이지(www.koreabuild.co.kr)를 통해 사전신청 받고 있으며 선착순 마감된다. (문의 : 02-6121-6465)

 

이일 기자  lovedni@naver.com

<저작권자 © 건축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