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광장 모집공고
스타필드 시티, 위례 신도시에 첫 선18일 그랜드 오픈, 어린이를 위한 오픈행사 열려

 

스타필드 시티 위례 조감도

‘스타필드 시티’가 위례 신도시에 18일 그랜드 오픈한다.

스타필드 시티는 14일 프리 오픈해 4일 간 운영한 후 18일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스타필드 시티는 이마트와 신세계 프라퍼티가 협업을 통해 기존 이마트 타운에 스타필드의 장점을 더해 새로운 콘셉트로 선보이는 업그레이드형 매장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스타필드 시티 위례는 지하 6층 지상 10층 높이에 연면적 약 16만㎡, 매장면적 4만4000㎡, 동시주차 1900대 규모다.

트레이더스와 PK마켓을 중심으로 6개관 900석 규모의 CGV와 영풍문고 등 생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한 곳에 모았다. 여기에 일렉트로마트, 토이킹덤 등 전문점을 포함해 120여개의 매장을 더했다.

스타필드 시티 위례라는 위례 신도시 첫 대형 유통 상업 시설이 문을 열면서 위례 신도시의 생활 문화가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 송파구와 하남시, 성남시 등 세 곳의 행정구역에 걸쳐 개발된 위례 신도시에 들어서는 스타필드 시티 위례는 핵심 상권인 반경 3km 이내에 약 34만명이 거주한다.

여기에 잠실과 풍납 등 차로 20분 이내에 도달 가능한 송파구 등 반경 7km로 상권을 넓히면 약 140만명이 거주하는 초대형 상권이다.

신세계그룹은 스타필드 시티 위례를 이 대형 상권의 쇼핑과 문화, 생활의 중심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지역밀착형 라이프 스타일 센터 (Life Style Center, LSC)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는 “스타필드 시티 위례를 위례를 위한 위례 맞춤형 라이프 스타일 센터로 만들었다”면서 “신도시 상권 특성에 맞춘 키즈존, 휴식 공간, 다양한 맛집, 상생 스토어 등을 통해 위례 쇼핑/문화/생활의 중심지로 거듭날 걸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스타필드 위례는 로열층에 어린이들을 위한 키즈존을 구성했다. 위례 신도시 인구가 10세 이하의 영유아 비중이 14%에 달할 정도로 어린이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키즈 패션 브랜드는 물론, 토이킹덤과 베이비서클, 스타필드 키즈 등 키즈 전문점과 청담동 프리미엄 키즈 카페 ‘키다모’ 등이 들어선다.

여기에 신세계그룹의 차별화된 문화 아이콘인 ‘별마당 도서관’을 응용해 어린이를 위한 공간으로 재창조한 ‘별마당 키즈’를 더했다.

별마당 키즈는 ‘머리가 좋아지는 도서관은 따로 있다’라는 콘셉트로 아동청소년 심리 전문가인 김동철 박사의 자문을 받아 아동맞춤형 심리건축공학을 적용한 키즈 전문 도서관이다.

또한, 계절에 따라 변신하는 스타가든, 반려견 행동교육 전문가의 펫가든도 눈길을 끈다.

한편 3층에는 위례 거주 주민이 위례 주민을 위해 운영하는 ‘상생 서비스 스토어’도 첫 선을 보인다.

이곳은 구두 수선, 사진관, 도장, 선물 포장 등 생활에 꼭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10월 열린 ‘상생취업박람회’를 통해 입점이 확정됐다.

구두 수선샵은 위례 지역 내 호텔에서 구두 수선샵을 운영했던 18년 경력의 구두 명인이, 사진관은 경력 13년차의 베테랑 사진기자 출신 점주가 운영한다.

10월 열린 상생 취업 박람회를 통해 점주뿐만 아니라 다양한 직무의 근무자를 위례 및 인근 지역 주민으로 채용한 스타필드 시티 위례는 앞으로도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채용하는 등 ‘지역 상생형 라이프스타일 센터’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스타필드 시티 위례의 오픈 기념 행사도 어린이를 위한 행사로 가득 채웠다.

먼저 연말까지 진행되는 ‘어린이들을 위한 캐릭터 페스티벌’에서는 피카츄, 뽀로로, 핑크퐁, 공룡 메카드의 캐릭터 풍선을 당일 영수증 제시 고객을 대상으로 매일 500개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2층 별마당 키즈에서는 ‘양육에 대한 지능’을 주제로 조선미 아주대 정신과 교수와 김준희 바른경영아카데미 대표가 19일과 26일에 각각 강연을 진행한다.

별마당 키즈 강연은 스타필드 시티 위례 홈페이지에서 사전 신청을 통해 진행된다.

 

유정아 기자  dbwjddk79@naver.com

<저작권자 © 건축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