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작품소개 회원작품
2018 경기도건축문화상 사용승인 부문 동상, 테라_樓(누)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김성민, 류삼열 설계)
terra_nu 전경. 사진제공=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

테라스라는 공간의 가치를 아름답게 담아낸 작품 ‘테라_樓’가 2018 경기도건축문화상 사용승인(주거) 부문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설계를 맡은 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김성민, 류삼열 대표)는 처음 부지를 찾은 날 아름다운 풍경에 반해 점점 사라져 가는 건축적 외부공간 테라스를 테마로 본 작품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부지는 광주IC를 빠져 나와 광주종합터미널에 도착하면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었다. 스케일이 그리 큰 도시는 아니지만 제법 밀도가 높은 서측의 도심지와 경안천과 국수봉이 위치한 서측이 만나는 선위에 위치하고 있었다.

동측으로 시원한 경안천과 국수봉의 풍경이 한눈에 들어오는 탁 트인 전망이 매력적인 곳이었다. 설계자는 그곳을 처음 갔을 때, 만약에 이곳에 지었으면 하는 것이 있다면 제일 먼저 정자가 떠올랐다고 한다. 정자 하나 지어 놓고 풍경을 즐기는 누각이 이곳에 가장 잘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될 만큼 전망이 좋은 위치였다.

그러한 느낌을 詩(시)적인 공간일 수도 있지만 현대건축으로 재해석하고 싶었고 테라누의 기본 개념이 그렇게 시작되었다.

terra_nu 상층 옥상정원. 사진제공=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

테라스에 대하여

테라스, 발코니, 베란다란 용어들이 있다. 일상적으로 편하게 사용되는 용어이지만 많은 전문가들 조차 그 정확한 용어적 차이를 알지 못하고 사용하고 있다. 사실은 그 용어적 구분을 사전적으로 알 필요는 없을 지도 모른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이런 건축적 외부공간이 거의 살아남지 못하는 상황을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미 공동주택(주택포함)에서 건축적 외부공간은 ‘분양 면적표’와 ‘확장 전 도면’으로만 기록되어 있을 뿐 실제로는 합법적(?)으로 존재하지 않아도 된다. 과거를 돌아보면 입주민(건축주)들은 준공이후 습관처럼 너나 할 것 없이 발코니를 확장했고, 이러한 불법을 행정적으로 개선하는 것에 한계를 느낀 관련 기관들도 이미 손을 놓은 상태로 불편한 상태가 지속되었다.

공공연한 집단적 공범 상황을 해소하기 위하여 발코니관련 법령은 마침내 개정된다. 이로써 건축주와 행정기관의 오래된 불편은 해결되었지만, 도면상에서만 발코니인 발코니는 이제 더 이상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법적 기반조차 잃어버린 것이다. 이렇게 보면 상황은 ‘제도적 모순’과 ‘우리의 욕망’이 만든 결과로 받아들여질 수 있겠다.

하지만 깔려 있는 문제는 외부공간 즉 ‘테라스’의 쓰임이, ‘확장 후’ 내부가치 보다 못하다는 인식에서 비롯되고 있다는 점이다.

건축적 외부공간 ‘테라스’는 이제 스스로 생존을 위해 가치를 증명해야만 할 때이다.

제공=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

[테라스 생존게임]은 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MAAPS)의 디자인 시리즈로 진행 중인 건축테마 중 하나이다. 이번 프로젝트의 경우 ‘시리즈_테마’는 [스킨(skin)]이다. 여기에선 스킨의 의미를 보다 넓혀 몇 가지 구체적인 기능을 추가하여 사용했다.

[스킨_테라스]는 파사드로써의 기능, 소음, 전망, 채광을 컨트롤하는 기능, 내외부의 완충공간으로써 가지는 전통적인 테라스의 기능을 포함하는 통합적인 결과물로서 디자인하였다.

terra_nu 입면디테일. 사진제공=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

본 프로젝트는 5개의 층으로 쌓아 올려진 누각의 개념을 지닌 테라스의 형태로 디자인을 진행하였다. 각각의 누각들은 층간의 한계를 벗어나 자유롭게 내부공간과 결속되도록 의도적으로 기획했다. 누각의 공간감이 풍부해지도록 약간의 의도를 담아내었고, 결과적으로 다양한 형태의 테라스가 자유롭게 결합된 테라누의 디자인은 그렇게 다듬어지고 완성되었다.

평면도 자료제공=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

좁은 땅에 근생과 주택을 건축하는 작업은 늘 면적과의 싸움이 된다.

테라누의 면적은 건축주에게는 아까운 공간이 아닐 수 없다. 그것은 바로 임대수익으로 연결되는 것이기 때문에 당연한 반응일 것이다. 그러나 다행이 건축주는 우리의 제안을 통해 더 높은 임대수익을 얻는 공간은 단순 면적만으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는 데 동의해 주었다. 테라스의 특화된 공간이 충분히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는 부분에 공감해주고 응원해준 덕분에 몇 개월 후 테라누가 완성 될 수 있었다.

 

terra_nu ,우측전경. 사진제공=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

마당이나 테라스 같은 공간이 우리의 주거문화에서 점점 사라져가는 모습을 보면 각박해진 우리네 삶을 비춰주는 것만 같아 안타깝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이 힐링을 위해 찾아가는 공간을 보면 분명 마당이나 테라스 같은 공간의 가치가 힘을 발휘하는 곳이 많다.

사라지지 않고 지켜져야 하는 공간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많은 건축사들이 애쓰고 있지만, 정말로 그 가치를 지켜내는 건 바로 그 공간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몫인 것 같다.

terra_nu ,야경. 사진제공=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

 

설계자 김성민

설계자 김성민

맵스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 대표. 경력 및 수상 - 박차고 문화공간 현상설계(2016), Villa Cloud 타운하우스(2016), 제주 용담2동 공동주택(2015), 은현리 타운하우스(2015), 현대이노션-성수동 리노베이션(2015), The Ocean tower(2015), LH 현상설계(2015) / 서소문 밖 역사유적지 현상설계 입선, 울상광역시 건축상(2017), 경기도건축문화상 동상(2018)

 

유정아 기자  dbwjddk79@naver.com

<저작권자 © 건축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정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