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회 소식 부천
고려건국 110주년 기념 「강도(江都), 고려왕릉」展인천시립박물관,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와 공동 개최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아 인천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강도(江都), 고려왕릉’ 특별전이 열린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시립박물관과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전시는 10월 30일부터 12월 9일까지 시립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된다.

사진3. 가릉에서 출토된 장신구 유물-

고려 건국(918년) 110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를 맞아 1232년부터 1270년까지 39년 동안 고려의 도성으로서 ‘강도’라고 불렸던 강화의 역사적 중요성을 재조명하고 고려 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사진1. 고려 제22대 왕 강종의 비 원덕태후의 능인 곤릉(坤陵

이번 전시에서는 강도 시대 고려 왕릉의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유물들을 한자리에 아우르고, 같은 시기 강화도에서 출토된 유물과 당시 조세를 실어 나르던 조운로(漕運路)을 통해 강화도로 유입된 관련 유물들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2. 고려 제24대 왕 원종의 비 순경태후의 능인 가릉(嘉陵)의 발굴조사 전경

전시 구성은 ▲1부 ‘강도, 고려의 도읍’ ▲2부 ‘강도, 고려왕릉이 자리하다’ ▲3부 ‘강도, 고려왕릉이 드러나다’ ▲4부 ‘강도, 고려인이 잠들다’로 이루어진다.

1부 ‘강도, 고려의 도읍’에서는 강도의 면모를 개관하여 보여줄 예정이다. 강화 천도의 배경 및 과정과 함께 조운로를 통해 강화도로 유입된 관련 유물 및 최근 강화읍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발굴조사 성과를 유적별로 소개한다.

2부 ‘강도, 고려왕릉이 자리하다’에서는 고려 왕릉의 현황과 조영(造營), 고려 왕조 이후 고려 왕릉의 변천사를 간략히 조명한다.

3부 ‘강도, 고려왕릉이 드러나다’에서는 현재 남아있는 7기의 강도 시대 고려왕릉 중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발굴조사한 4기의 고려왕릉 출토 유물을 왕릉 별로 전시하여 선보인다.

4부 ‘강도, 고려인이 잠들다’에서는 고려 왕릉 이외에 강도 시대를 전후로 만들어진 고려 고분을 소개하며, 대표적으로 시립박물관에서 발굴조사한 창후리 고분군 출토 유물 일부가 소개된다.

시립박물관은 2017년 9월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개소 이후 협업을 논의하였으며, 지난 3월 ‘고려 건국 1100주년 기념 전시 공동 개최를 위한 공동 협력 약정을 체결하고 상호협력을 추진해왔다.

이를 통해 시립박물관에서는 연구소에서 소장하고 있는 고려 왕릉 출토 유물을 전시해 처음으로 고려 시대를 주제로 한 특별 전시를 개최하게 되었다.

시립박물관 관계자는 “강도 시대 당시 고려는 대몽 항쟁의 시련 속에서도 수도로서 개경 못지않은 찬란한 문화를 꽃피웠고, 당시 축조되었던 왕릉은 고려의 왕실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문화유산으로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시립박물관 관람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매주 월요일 및 공휴일 다음날은 휴관한다. 관람료는 무료다. <인천시청 대변인실 제공>

홍기영 기자  3135454@naver.com

<저작권자 © 건축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