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명시 미세먼지 측정 사각지대 제로 선언광명시 전역 40개소에 최신 IoT 기술 활용한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설치해

광명시는 27일 광명시 전역 40개소에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설치해 기초자치단체로는 최초로 미세먼지 측정 사각지대 제로(0)를 선언했다.

미세먼지가 시민들의 건강을 크게 위협하고 있으나 현재 광명시는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는 국가측정망이 2곳에 불과하고 이마저도 건물 옥상에 설치되어 있어 시민들이 실제로 생활하는 환경의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광명시는 시민들의 도보환경 높이에 최신 IoT(사물인터넷)기술을 활용한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설치하여 실제로 시민들이 호흡하는 생활환경의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할 수 있게 됐다.

간이측정기가 설치된 40개의 지역은 유동인구, 교통량, 영유아 및 노인 등 건강 취약계층의 분포정도를 빅데이터로 분석하여 선정하였으며 미세먼지 배출 사업장을 집중관리 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이로써 광명시의 미세먼지 관측망은 1㎢당 1대 수준으로 미세먼지 관측망 전국 평균이 100㎢당 1대 수준인 것에 비하면 매우 촘촘하게 미세먼지를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설치 현장을 방문한 광명시장은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사각지대 없는 정확한 측정이 우선이며 정확한 자료를 바탕으로 과학적인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충실히 실행할 것”이라 밝혔다.

향후 광명시는 정확한 미세먼지 측정 결과를 시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알리고 이를 바탕으로 미세먼지 배출사업장의 집중관리, 물청소 차량의 이동경로 선정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광명시는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미세먼지 측정 사각지대 제로를 선언했다

설정우 기자  artarchs@naver.com

<저작권자 © 건축사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